← 채용정보로 돌아가기
Software Engineer - Channel Frontend
조이(ZOYI)는 빠르게 성장 중인 커머스테크(Commerce Tech) 회사입니다. 아시아 1위 고객 메신저 채널톡(Channel.io)을 만들고 있습니다.

채널톡 팀은 런칭 후 2년 만에 10,000개 넘는 고객사들의 고객 소통 경험을 변화시켰습니다. 작년 한 해 매출도 5배 성장 했습니다. 올해도 5배 성장 시키는 것이 목표고, 지금도 매 달 20%씩 계속 성장하고 있어요. 츄, 야나두, 샌드박스, 젤라또팩토리 등 앞서 나가는 온라인 커머스들이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합니다. 2019년 4월 기준 한국과 일본의 투자사들로부터 누적 93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습니다.

채널톡 팀은 혁신적인 라이브 챗 경험을 만들어 나가는 중입니다. 우리의 미션은 모든 브랜드 사업자들이, 그들의 웹과 앱 어디서나 고객과 바로 대화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 입니다. 어떤 웹이나 앱이라도 채널톡 플러그인만 설치하면 고객은 브랜드 담당자들과 바로 편리하게 대화할 수 있습니다. 또 브랜드 입장에서는, 고객에게 먼저 말을 걸어 비즈니스 결과를 만들어 나갈 기회가 생길 겁니다.

조이는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이 참 많습니다! 
많이 기대되는 앞으로의 여정 가운데, ZOYI의 제품 로드맵과 기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뛰어난 개발자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.
어떤 기회가 있나요? 🚀
  • 빠르게 성장하는 제품을 함께 만들 수 있어요. 채널톡은 지난 일 년 사이에 5배 성장했고, 지금도 매 달 20%씩 성장하고 있어요.
  • 채널서비스는 정식 런칭한 지 이제 1년 반 된 걸음마 단계에요! 그만큼 많은 변화를 앞두고 있고 다이나믹한 경험을 같이 할 수 있어요.
  • 제품과 코드의 퀄리티를 중요하게 챙기며 일하는 경험을 할 수 있어요. 기능 출시 일정에 쫓겨서 엉망인 코드를 만드는 일은 조이에서 댓츠노노! 😂
  • 풀스택 엔지니어링 경험! 팀 내에서 자유로운 포지션 변경이 가능해요. 프론트엔드 개발 외에도 조이에는 여러 기술 과제가 넘쳐 납니다. 모바일 앱, 자바등 새로운 최신 기술 과제에 도전할 기회들이 계속해서 있습니다.
  • 무엇보다 뛰어나고 열정적인 동료들과 외롭지 않게 같이 일할 수 있어요. 커피 한 잔을 마시더라도 새로운 기술과 제품의 성장에 대해서 이야기 나눌 수 있어요.
  • 조이에서의 하루 하루가 도전적입니다. 쉬운 과정은 아니지만, 그 속에서 우리의 팀워크, 제품, 기술을 함께 성장시켜 나가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.
  • 어떤 일을 담당하나요? 🤔
  • 하루 300만명이 사용하는 국민 라이브챗! 채널톡 플러그인 프론트엔드 개발을 담당합니다.
  • 1만명의 매니저가 매일매일, 고객이나 팀과 대화하기 위해 사용하는 채널톡 데스크 웹 서비스도 개발합니다.
  • React + Redux + RxJS로 만들어진 채널 앱에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합니다.
  • 자바스크립트를 깊은 수준까지 탐구합니다.
  • 플러그인의 타 웹사이트에 설치되는 SDK라서 용량과 eval 시간이 중요해요. 우리는 플러그인의 용량을 어떻게 하면 가장 작게, eval 시간을 가장 빠르게 만들 수 있는지 고민합니다.
  • 데스크 서비스의 기술적인 도전 과제는 고객 접객의 다양하고 전문화된 여러 기능을 빠르고 퀄리티 있게 개발해 나가는 것입니다.
  •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IE+10, Chrome, Safari Browser 호환성 테스트를 합니다.
  • 어떻게 일하나요? 😮
  • 1주일 단위로 전체 팀원이 함께 모여 스프린트를 진행합니다. 매주 월요일은 계획을 세우고, 매주 금요일은 계획을 얼마나 달성했는지 회고합니다.
  • 월요일과 수요일에는 팀끼리 태스크 중간 점검을 합니다. 업무가 잘 분배되었는지, 그리고 잘 진행되고 있는지 체크합니다.
  • 별도의 풀타임 기획자 없이 모든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가 기획에 참여하고 의견을 낼 수 있습니다. 기획 당시 디테일한 사항을 모두 결정하기보다는 빠른 실행과 잦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수정해나가는 것을 선호합니다.
  • 디자이너와 제플린(Zeppelin)을 사용하여 커뮤니케이션을 합니다.
  • 태스크 및 이슈 관리는 아사나(Asana)를 사용합니다.
  • 스프린트 단위의 주요 마일스톤은 화이트보드를 사용하여 전체 팀의 모든 진행 상황을 가시화합니다.
  • 깃헙(GitHub)을 메인 코드 저장소로 사용합니다.
  • 풀리퀘스트(PR)는 반드시 팀원들의 코드 리뷰를 받고 머지합니다. 코드 리뷰는 스타일 체크, 정확성 등 단순한 부분부터 유지보수하기 쉬운 설계, 읽기 좋은 코드를 위한 리팩토링 등의 논의까지 이루어집니다.
  • 테스트 코드 작성을 중요하게 생각하고, Circle CI로 테스트에서 부터 배포까지 자동화 합니다.AWS 인프라로 DevOps를 구축하고 있습니다.
  • 좀 더 자세한 기술 스택은 stackshare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. ✌️
  • 릴리즈는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프론트엔드의 경우 1주에 1~2 번 정도 배포합니다.장애 발생시 알림을 최대한 자동화 하고, status.channel.io 통해서 장애 내용을 공지합니다.
  • 어떤 조건이 필요한가요? 📖
  • React 프레임워크를 사용하여 웹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본 경험
  • React의 Lifecycle에 대한 이해
  • 개발을 “즐기면서” 하는 능력
  • 새로운 기술에 대해 언제든 정복해버릴 수 있다는 자신감
  • 끊임 없는 호기심과 탐구능력
  • 이런 점이 있다면 더욱 좋아요😄
  • Javascript를 프레임워크를 사용하기 위한 도구가 아니라 언어로 공부를 한 적이 있는 경험이 있다면 좋아요.
  • Webpack, Babel, ES6+ 등의 최신 기술 경험 또는 지식이 있다면 좋아요.
  • 웹 애플리케이션의 배포 환경을 만들어 보았거나, 배포해본 경험이 있다면 좋아요.
  • Cross-Platform / Browser 호환성에 대한 고민이 있다면 좋아요. 특히 IE와 친하다면 꼭 지원하세요.
  • 유닛테스트 작성이 생활화 되어 있는 분 환영합니다.
  • 퍼포먼스 최적화를 해본 경험이 있다면 좋아요. 🚀
  • 자신의 지식을 다른 분야의 팀원에게도 이해시킬 수 있는 의사소통 능력이 있다면 좋아요.
  • 프론트엔드 외의 경험도 있다면 좋아요.
  • 이렇게 대우합니다 😍
  • 누구나 눈치보지 않고 휴가를 쓸 수 있습니다.
  • 생산적으로 일하기 위해 팀 별 탄력근무제, 카페 근무 및 부분적 원격 근무를 지원합니다.
  • 최고의 인재를 위한 최고 수준의 업무용 장비(맥북프로 혹은 동급 사양)를 지원합니다.
  • 큰 성과에는 보답을 합니다. 정기적으로 보상을 검토합니다.
  • 쾌적한 환경에서 일합니다.
  • 사방에 넓은 창이 있어 채광이 잘 되며 파티션 구분 없이 모두 오픈되어 있습니다.
  • 일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저녁식사를 비롯 풍부한 간식과 음료를 제공합니다.
  • 조이는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입니다. 업계 상위권의 경쟁력있는 급여와 의미있는 스톡옵션 기회가 주어집니다.
  • 업무에 필요하다면 도서를 마음껏 구매 요청할 수 있습니다.
  • 어떤 방식으로 채용하나요?
  • 일반적으로 '서류 제출 - 과제 수행 - 온라인 면접 - 오프라인 면접' 순서로 진행되며, 경우에 따라 최대 3회까지 면접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.
  • 과제나 면접 결과에 따라 면접 절차를 유동적으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.
  • 제출하신 서류를 통해 팀에 필요한 기본적인 문제해결 역량을 가지신 분인지 확인합니다. 지금까지 진행하셨던 프로젝트들과, 도전 과제들을 어떻게 해결하셨는지 적어주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.
  • 온라인 면접에서는 지원자의 기본 역량을 확인합니다. 학부 수준의 문제로 1시간 가량 진행됩니다.
  • 오프라인 면접에서는 이전 단계에 비해 조금 더 심화 내용을 질문합니다. 지원자의 개발 역량 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문제 해결 능력을 확인하는 데에 중점을 둡니다. 결과 뿐만 아니라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 자체도 중요하게 평가합니다.
  • 오프라인 면접에서 코딩 테스트를 진행하는 경우 랩탑을 지참해주시기를 권장합니다.(원하시는 경우 회사 기기 임시 제공 가능합니다. 미리 알려주세요.)
  • 오프라인 면접에서 문제 해결 면접이 끝나면 조이와 핏이 잘 맞는 분인지 알기 위해 편안하게 서로 질문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.